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EDITORIAL

하늘아래 똑같은 화이트는 없다.

기본이지만 제일 어려운 화이트 티셔츠 내가 다 알려줄게

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추천메일 보내기 상품조르기 대량구매문의

EDITORIAL ______ 품절

하늘아래 똑같은 화이트는 없다.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이지만 제일 어려운
화이트 티셔츠 내가 다 알려줄게
기본 정보
상품명 하늘아래 똑같은 화이트는 없다.
상품요약정보 기본이지만 제일 어려운 화이트 티셔츠 내가 다 알려줄게
배송비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적립금 5% (0원)
상품간략설명 기본이지만 제일 어려운
화이트 티셔츠 내가 다 알려줄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Quantity 수량증가 수량감소 0 (  0)
  • SNS scrap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배송 방법 : 택배
배송 지역 : 전국지역
배송 비용 : 3,000원
배송 기간 : 3일 ~ 7일
배송 안내 :
  • - 배송비 : 기본 배송료는 2,5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 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입니다.
  • -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3일입니다. (입금 확인 후) 설치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 수 있습니다.
    [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3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 주소
-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서비스문의

하늘아래 똑같은 화이트는 없다.

기본이지만 제일 어려운 화이트 티셔츠 내가 다 알려줄게.
 


[블랭크03] daily cotton t-shirt (4colors)


무지의 깨끗한 티셔츠 생각보다 찾기가 어렵다.

길지 않은 길이감으로 다양한 스타일 연출이 가능한 클래식한 미의 블랭크03.

어떤 장소, 어떤 옷에도 구애받지 않고 잘 어울리는 룩으로 연출이 가능하다.

군더더기를 제거한 본질적인 아름다움을 가진 옷 안에서 나라는 존재는 더 도드라진다.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이 드러나는 무지 화이트 티셔츠는 이걸로 pick!

[니어앤디어] LOGO SHORT SLEEVE T-SHIRTS_WH


깔끔한 데일리용 티셔츠로 제격!

적당히 도톰한 두께로 앞판에 깔끔하게 배색 컬러의 로고만으로

포인트를 준 베이직한 디자인의 반팔이다.


원색의 빨간색 자수로 가슴에 포인트가 돋보인다.

스커트나 팬츠와 매치에 상큼한 코디할 때 유용할 듯!


 

[파르아비옹] Par Avion LOGO T SHIRT_WHITE


감각적인 컬러의 로고 그래픽 티셔츠는 내 옷장의 포인트로 만들어준다.

무늬없는 티셔츠가 단조롭게 느껴진다면

컬러 로고 그래픽 티셔츠로 경쾌한 스타일링을 시도해 보자.


적당히 얇은 소재와 루즈한 아웃핏으로 그 어느 아이템과도 손쉽게 연출이 가능하며,

감각적인 그린의 산뜻한 느낌으로 포인트를 줄 수 있다.

 

[비먼] basic logo t-shirt_white


저렴한 가격으로 만나는 디자이너 브랜드 심플 로고티!

부드러운 촉감의 코튼 폴리 소재로 보풀이 잘 일어나지 않는다.

파스텔톤의 비먼 레터링과 안정적인 실루엣으로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

넥라인이 몸에 착 붙어 편안한 착용감과 감각적인 코디로 연출이 가능하다.

 

[위메농] Oui-Oui T-shirts_BK


단순하지만 부담스럽지 않은 연출로 사랑스러운 티셔츠!

가슴의 나염 포인트가 단조롭지만 심심하지 않은 느낌을 준다.

팔꿈치까지 내려오는 소매로 루즈핏으로 착용이 가능하다.


뒷 판에 프랑스자수가 정말 매력적인데, 자수로 되어있는 프랑스국기와, 핑크 라벨택이

앞과 뒤 어디서 바도 상큼하게 보여진다.

나염은 블랙과 레드 두가지 색상이 있다 취향대로 골라보자.

 

[더애쉴린] BEN OVERSIZED BACK LOGO T


앞면은 심플하게, 뒷면은 볼드하게 로고로 프린팅 되어 있어

편안하면서도 느낌 있게 스타일링이 가능한 박스티이다.


여리여리한 느낌이 나는 소매 길이와 품이 정말 사랑스럽다.

넓게 라운딩된 넥 부분으로 목은 길게,

쇄골은 돋보이게 하여 데일리룩에 포인트를 줘보자.

 

[END] PRINT SHORT SLEEVE T-SHIRT_WH


10016수 싱글 원단으로 높은 밀도와 탄성의 티셔츠이다.

오버핏의 견고하고 내구성이 높은 티셔츠이며, 편안하게 착용이 가능하다.

척추를 따라 내려가는 블랙 로고 플레이와 고무로 되어 있는 라벨택이 포인트로

오랫동안 입어도 변형되지 않으며 웨어러블한 스타일 연출이 가능하다.

 

[MMIC]뉴로고 레귤러핏 티셔츠 화이트



고밀도 싱글 저지 원단으로 얇은 원사를 사용하여

중량감과 밀도가 높아 형태 변형이 적다.

높은 품질의 티셔츠 제작 방식인 뒷목 부분의 바이어스 테이프를 통한

보강으로 인하여 여러 번 세탁 후에도 목 늘어남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앞면은 민자 화이트티이며

뒷면은 로고 나염으로 그래픽이 디자인 되어있다.


엠엠아이씨는 그래픽 디자인이 뛰어나며

상품군이 많으니 한번씩 구경하는 것이 좋을 듯.

 

[라멀마메종] FRONT CUTTING HALF-T


앞 뒷부분이 컷팅되어 있어 비대칭으로 연결된 티셔츠이다.


앞부분에는 LA MER MA MAISION 기본 로고가 프린트 되어 있으며,

유니크한 느낌으로 단독으로도 스타일리쉬하게 착용이 가능하다.

매력적인 실루엣으로 센스 있는 스타일링을 하자.

 

[에이치블레이드] 카멜레온 프론트 슬로건 티셔츠_화이트


내구성이 좋은 화이트 티셔츠.

드롭 숄더 패턴으로 인체의 곡선을 고려하여

여유로운 오버사이즈 핏이 돋보인다.


에이치 블레이드의 시그니쳐 슬로건을

반짝이는 카멜레온 리플렉티브 필름으로 표현했다.


움직이는 각도에 따라 필름이 빛을 반사해 유니크 함을 더했다.

후면에는 시그니쳐 슬로건 라벨을 물려서

밋밋할 수 있는 후면에 포인트를 주었다.